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피해자 90만, 피해액 4조 원... 송갑용과 모집책 모두 구속하라"
글쓴이 사회

날짜 24.03.28     조회 78

    ▲ ‘KOK’ 사건의 피해자들로 구성된 금융피해자연대가 27일 서울지방경철청 앞에서 KOK 마케팅 송갑용 대표와 모집책 등 관련자들에 대한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 법률닷컴

     

    금융피해자연대가 27일 “KOK 사건은 전형적인 다단계 금융사기 사건으로 현재 급락한 KOK 토큰으로 인한 피해자는 90여만 명에 이르고 피해액은 무려 4조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금융피해자연대는 KOK 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 KIKO공동대책위원회, MBI 피해자연합, 밸류인베스트코리아 피해자연합, IDS홀딩스 피해자연합 등으로 구성된 ‘KOK’ 사건의 피해자 단체다. 

     

    피해자연대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자들에 대한 구속을 촉구하는 한편 KOK 마케팅 대표이자 최상위 모집책인 송갑용 대표를 ‘특정 경제 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사기죄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피해자연대에 따르면 “KOK 측은, 콕 플레이(KOK PLAY)가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영화, 게임, 웹툰 등 각종 K콘텐츠를 ‘콕 코인’(KOK coin)을 통해 소비할 수 있도록 한 디지털콘텐츠 플랫폼이라고 스스로 주장하고 있지만, 한마디로 실체가 없는 주장”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영상들은 몇 개 없고 그나마도 유튜브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것들이고, 영화도 132편이 제공 중이지만, 한류 열풍과 관련된 것이라고 보기 힘들다. 또, 고작 3개뿐인 게임은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피해자연대는 “지난 2019년 콕 플레이 론칭 이후 이렇다 할 서비스나 콘텐츠가 제공되지 않고 있어서, 이런 실체 없는 K콘텐츠를 근거로 발행한 콕 코인 또한 무가치한 것에 불과하다”며 “KOK이 사업아이템으로 주장하는 K콘텐츠의 실체에 대하여 알릴 의무가 있음에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으면서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피해자연대는 “송갑용 KOK 마케팅 대표가 투자설명회 강연에서 ‘콕 코인을 구매해 플랫폼에 스테이킹(Staking, 예치)하면 예치금액에 따라 매월 최저 4%에서 최대 20%의 이자를 제공한다’며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면서 “그가 내세우는 투자수익이란 것의 실체는 뒤에 들어온 KOK 투자자들의 예치금을 가지고 이전의 투자자들에게 수익이랍시고 돌려주고 있는 것, 즉 전형적인 ‘돌려막기’, 다단계 금융사기일 뿐”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KOK은 구매 금액의 7~12%에 달하는 수당을 KOK 토큰으로 지급했고, 또 다른 투자자를 유치해 올 경우 유치 인원에 따른 수당도 지급했다”며 “이 때 ‘원금 보장’이란 거짓말도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고 덧붙였다.

     

    피해자연대는 “이렇게 다단계 사기와 똑같은 수법으로 피해자를 양산하고 투자자가 늘면서 개당 0.1달러도 안 하던 KOK 토큰은 2022년 초, 해외 거래소에서 개당 7달러에 거래될 정도로 가격이 상승했지만, 2024년 현재 가격은 개당 0.01달러 수준으로 하락했다”며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르렀는데도 사법당국이 손을 놓고 사이 송갑용과 KOK은 최근까지도 미국에서 투자설명회를 적극적으로 개최하는 등의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피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사법당국과 관련 기관이 신속한 구속수사와 출국금지 및 영업활동 정지 등 강력한 처벌에 나서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83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82   자녀와 싸운 13세 여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엄마 집행유예 새글 사회 24.05.24 5
5481   소개받고 두 번 만난 남성 머리카락 쥐어 뜯은 40대 여성 집행유 사회 24.05.23 10
5480   술 취해 길거리에 잠든 자신을 깨운 경찰을 폭행한 경찰 벌금형 사회 24.05.22 16
5479   민변 “AI 기업이 규제 우회할 수 없도록 국제적인 차원의 법제도 사회 24.05.21 21
5478   음주운전 역주행하다 사망사고 낸 30대 방송인 실형 사회 24.05.19 19
5477   중증장애 아들 20년간 돌보다 살해한 백혈병 엄마 집행유예 사회 24.05.17 62
5476   연락하지 않고 지낸 아들 만나 폭행한 50대 아버지 집행유예 사회 24.05.15 35
5475   5년간 알고 지낸 前 직장동료 감금해 수천만원 가로챈 30대 남성 사회 24.05.13 32
5474   '의대 탈의실 몰카 설치' 의대 재학생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5.12 40
5473   "바다 보러 가자" 軍부대에서 음주 후 군용차 타고 부 사회 24.05.09 54
5472   의약품 밀수하려 유령 법인 만든 일당 항소심도 징역형 사회 24.05.09 59
5471   "생긴 게 왜 이래" 음주 단속 여경에게 모욕 언사한 5 사회 24.05.08 48
5470   “순번계는 소비대차관계이거나 무명계약의 일종” 사회 24.05.07 51
5469   ‘대구교도소’ 이전 개청식...안면인식 시스템 등 첨단 시설 갖 사회 24.05.05 63
5468   “처조카가 차장검사다”..수감자 석방 명목으로 사기 친 40대 주 사회 24.05.04 49
5467   '이재명 조폭연루설' 주장 시민단체 대표 항소심도 벌금형 사회 24.05.03 60
5466   "왜 말 안들어" 오랜만에 만난 동창 무차별 폭행한 20 사회 24.05.01 37
5465   퇴근길 오토바이 운전중 추월하려다 사망사고 근로자 산재 인정 사회 24.04.30 32
5464   대법 "보증금 반환 전 점유권 이전해도 사기 아냐" 세 사회 24.04.28 53
5463   "다리에 쥐 났다" 출동한 소방공무원 폭행한 50대 취객 사회 24.04.26 48
5462   배우 유아인에게 '프로포폴 투약'하고 자신도 맞은 의사 집행유예 사회 24.04.26 58
5461   檢 ‘진술분석관’의 성범죄피해 아동 면담 영상 증거능력은? 사회 24.04.25 50
5460   "왜 열차에서 시끄럽게 해" 선로에 드러누워 운행 지연 사회 24.04.24 47
5459   “계약 기간이 남았어도 미리 명도소송 가능한 경우 있어” 사회 24.04.22 63
5458   法 출생 시점 기준으로 국적이탈신고 반려처분 취소 사회 24.04.21 48
5457   "사기꾼에게 받은 변호사 수임료는 범죄수익이다" 사회 24.04.19 60
5456   조국 대표 허위사실 유포한 前월간조선 기자 1천만원 손해배상 지 사회 24.04.18 40
5455   수감 중에도 자신을 고소했던 女기자 또 괴롭힌 50대 남성 실형 사회 24.04.17 55
5454   음주측정 거부 지민규 충남도 의원 1심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4.17 70
5453   만취 상태로 지인 차 운전한 '신화' 신혜성 항소심도 집행유예 사회 24.04.16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