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여전히 ‘안돼’투성이 개정 선거법, 전면 개정 필요해”
글쓴이 사회

날짜 24.04.08     조회 85

    ▲ #선거 #국회의원 #2024총선 #4.10총선 #4.10 #선거법 #투표 자료사진 (사진= 법률닷컴)   

     

    4.10 총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현행 선거법의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거칠다.

     

    <2024 총선시민네트워크>등의 단체는 현행 선거법 하에서 유권자의 선거 참여는 ‘바늘구멍찾기’라고 비판하고 나선 것. 

     

    <2024 총선시민네트워크>는 이와관련 “선거에서 유권자의 참여보장은 대의제 민주주의에서 특히 중요하다”면서 “유권자라면 누구나 자기검열 없이 자신의 정치적 의사표현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야 하고 선거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정보를 교환하고 후보자를 평가하고 정책을 요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유권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책을 요구할 수도 찬성/반대하는 후보자에 대해 투표하자거나 심판하자고 자유롭게 말할 수도 없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동안 시민사회는 유권자의 정치 참여를 적극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해 왔을 뿐 아니라 직접 행동, 소송, 헌법소원, 입법운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유권자 참여 보장을 막는 선거법을 개정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2000총선시민연대는 단체의 낙천낙선운동을 막는 공직선거법 87조에 대한 불복종운동을 벌여 관련 조항 개정을 이끌어 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2007년 공직선거법 93조 1항을 근거로 한 인터넷선거운동 단속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하여 '인터넷·SNS 선거운동 상시 허용(선거 당일 제외)’이 포함된 선거법 개정(2012년 2월)을 이루었으며,  '2016총선시민네트워크'는 온라인을 통해 모든 출마자와 정당을 대상으로 '최악의 후보 worst10' 등을 선정, 공천부적격자 명단을 발표하고, 공천된 문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옥외 낙선 기자회견을 열었다가 선관위로부터 고발당하고 검경의 수사와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헌법소원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또 “2021년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후 2022년 7월 21일 선거법 90조 1항과 93조 1항에 대해 헌법불합치를, 103조 3항에 대해서는 단순 위헌 결정을 얻어 냈다”면서 “그러나 헌재의 헌법불합치 결정의 취지를 반영했어야 할 2023년 8월 개정 선거법도 무늬만 개정이지 여전히 위헌적이고 유권자의 자유로운 선거 참여를 가로막고 있다. 이에 2024총선시민네트워크와 참여연대는 개정 선거법에 따라 바늘구멍찾기 같은 유권자 캠페인 사례 발표 및 표현의 자유 막는 공직선거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재근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기자회견은, 먼저 한상희 2024총선넷 공동대표가 지난 2000년 총선시민연대의 낙천낙선운동부터 2016총선넷의 공천부적격자 명단 발표, 부적격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한 옥외 낙선 기자회견 등으로 이어지는 다양한 유권자 참여 활동이 이루어낸 선거법 개정과 유권자 표현의 자유 확대의 성과와 기자회견 취지를 설명했다. 

     

    김선휴 2024총선넷 법률자문단장(변호사)은 현행 선거법하에서 유권자들이 벌일 수 있는 유권자 참여 캠페인을 소개하면서 선거법이 사실상 유권자를 ‘주인’이 아닌 ‘방관자’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지현 2024총선넷 공동운영위원장은 국회가 2023년 8월 24일 개정한 선거법이 헌재결정의 취지에 어긋날 뿐 아니라 여전히 위헌성을 벗어나지 못한 내용으로 사실상 법개정 전과 나아진 것이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규탄하고, 공직선거법의 전면개정을 촉구했다. 

     

    <2024 총선시민네트워크>는 “민주주의 꽃 선거에서 유권자가 진정한 ‘주권자’로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서는 유권자의 표현의 자유를 증진하고, 확대 보장하는 방향으로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정당 및 후보자의 선거‘비용’은 엄격히 규제하되 후보자간 선거운동의 기회 균등 및 유권자 표현의 자유를 모두 보장하는 방향으로 ‘전면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83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82   자녀와 싸운 13세 여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엄마 집행유예 새글 사회 24.05.24 5
5481   소개받고 두 번 만난 남성 머리카락 쥐어 뜯은 40대 여성 집행유 사회 24.05.23 10
5480   술 취해 길거리에 잠든 자신을 깨운 경찰을 폭행한 경찰 벌금형 사회 24.05.22 16
5479   민변 “AI 기업이 규제 우회할 수 없도록 국제적인 차원의 법제도 사회 24.05.21 21
5478   음주운전 역주행하다 사망사고 낸 30대 방송인 실형 사회 24.05.19 19
5477   중증장애 아들 20년간 돌보다 살해한 백혈병 엄마 집행유예 사회 24.05.17 62
5476   연락하지 않고 지낸 아들 만나 폭행한 50대 아버지 집행유예 사회 24.05.15 35
5475   5년간 알고 지낸 前 직장동료 감금해 수천만원 가로챈 30대 남성 사회 24.05.13 32
5474   '의대 탈의실 몰카 설치' 의대 재학생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5.12 40
5473   "바다 보러 가자" 軍부대에서 음주 후 군용차 타고 부 사회 24.05.09 54
5472   의약품 밀수하려 유령 법인 만든 일당 항소심도 징역형 사회 24.05.09 59
5471   "생긴 게 왜 이래" 음주 단속 여경에게 모욕 언사한 5 사회 24.05.08 48
5470   “순번계는 소비대차관계이거나 무명계약의 일종” 사회 24.05.07 51
5469   ‘대구교도소’ 이전 개청식...안면인식 시스템 등 첨단 시설 갖 사회 24.05.05 63
5468   “처조카가 차장검사다”..수감자 석방 명목으로 사기 친 40대 주 사회 24.05.04 49
5467   '이재명 조폭연루설' 주장 시민단체 대표 항소심도 벌금형 사회 24.05.03 60
5466   "왜 말 안들어" 오랜만에 만난 동창 무차별 폭행한 20 사회 24.05.01 37
5465   퇴근길 오토바이 운전중 추월하려다 사망사고 근로자 산재 인정 사회 24.04.30 32
5464   대법 "보증금 반환 전 점유권 이전해도 사기 아냐" 세 사회 24.04.28 53
5463   "다리에 쥐 났다" 출동한 소방공무원 폭행한 50대 취객 사회 24.04.26 48
5462   배우 유아인에게 '프로포폴 투약'하고 자신도 맞은 의사 집행유예 사회 24.04.26 58
5461   檢 ‘진술분석관’의 성범죄피해 아동 면담 영상 증거능력은? 사회 24.04.25 50
5460   "왜 열차에서 시끄럽게 해" 선로에 드러누워 운행 지연 사회 24.04.24 47
5459   “계약 기간이 남았어도 미리 명도소송 가능한 경우 있어” 사회 24.04.22 63
5458   法 출생 시점 기준으로 국적이탈신고 반려처분 취소 사회 24.04.21 47
5457   "사기꾼에게 받은 변호사 수임료는 범죄수익이다" 사회 24.04.19 60
5456   조국 대표 허위사실 유포한 前월간조선 기자 1천만원 손해배상 지 사회 24.04.18 40
5455   수감 중에도 자신을 고소했던 女기자 또 괴롭힌 50대 남성 실형 사회 24.04.17 55
5454   음주측정 거부 지민규 충남도 의원 1심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4.17 70
5453   만취 상태로 지인 차 운전한 '신화' 신혜성 항소심도 집행유예 사회 24.04.16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