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법률뉴스

HOME > 법률자료실 > 법률뉴스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 해외 도피 조력한 수행비서 항소심도 집행유예
글쓴이 사회

날짜 24.05.31     조회 192

    지난 2019년 경기도를 대신해 북한 스마트팜 지원 사업비 등 800만 달러를 북한에 전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 도피와 도피 생활을 조력한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수행비서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이 선고됐다.

     

    ▲ 수원지방법원 자료사진 수원지법 법원 자료사진    (사진 = 법률닷컴)

     

    수원지법 형사항소5-3부 (부장판사 홍득과김행준이종록)는 29일 범인도피 등 혐의로 기소된 씨의 항소심에서 징역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원심형을 유지했다.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 수행비서였던 씨는 지난 2022년 5월 말 쌍방울 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 전 김 전회장을 캄보디아로 도피시키고 도피 생활을 도운 혐의를 받는다.

     

    씨는 김 전 회장의 지시를 받고 쌍방울 그룹 재경총괄본부장 씨를 수행해 김 전 회장의 캄보디아 도피를 도운 뒤 쌍방울 측으로부터 생활용품과 한식 식재료를 공수한 뒤 이를 직접 조리해 김 전 회장에게 제공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캄보디아에서 김 전 회장을 계속 도우다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 등이 체포된 이후 검거돼 국내로 압송됐다.

     

    1심 재판부는 씨에게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범행 가담 정도나 회사 내에서 위치 등을 양형의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판결 후 검사 측은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도 원심의 형이 가볍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검사 측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을 유지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 때문에 벌금 이상의 형에 해당하는 죄를 범한 김성태 쌍방울 회장 등에 대한 수사와 재판 등 국가 권력 행사가 방해된 점이 인정돼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20년 동안 김성태를 수행하는 역할을 한 사정이 있던 점 등을 종합했다고 판시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85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30   무단횡단하다 차에 치인 피해자 또 다시 쳐 사망케한 40대 운전자 새글 사회 24.07.23 1
5529   대법, 동성 커플 법적권리 첫 인정..."건보 피부양자 등록 사회 24.07.22 7
5528   조상 묘소 파묘 후 유골 임의 화장한 시어머니와 며느리 집행유예 사회 24.07.21 12
5527   거짓으로 수출 허가 받았어도 취소전 전략물자 수출은 합법 사회 24.07.20 13
5526   유치장에서 나사 삼켜 응급실 간뒤 도주 시도한 20대 실형 사회 24.07.19 24
5525   '와인 동호회' 회원 폭행해 사망케한 40대 남성 1심 징역8년→2심 사회 24.07.18 27
5524   47억 빌린 뒤 잠적한 채무자 찾아내 폭행한 채권자들 모두 유죄 사회 24.07.17 30
5523   중학생 아들 불결한 환경 속 5달 넘게 방치한 50대 엄마 항소심도 사회 24.07.16 30
5522   法 “집합건물 관리단 법적 근거 없이 장기수선충당금 부과해도 admin 24.07.14 35
5521   “AI 혁신에는 적정한 책임과 의무 부과가 함께 가야” 사회 24.07.14 39
5520   가정폭력 피해 아내 돕던 경찰관 폭행한 40대 남편 징역형 집행유 사회 24.07.13 37
5519   아버지의 비근로 소득도 유류분청구 가능할까? 사회 24.07.10 47
5518   녹색 신호에 길 걷던 보행자 치고 달아난 음주운전자 집행유예 사회 24.07.09 46
5517   법무부, 임기만료 검찰총장 신임 후보자 선출 절차 들어가 사회 24.07.07 65
5516   만취해 출동한 소방대원 폭행한 30대 남성 징역형 집행유예 사회 24.07.06 56
5515   뇌물 받고 2억원 세금 감면해 준 세무공무원 2명 징역형 사회 24.07.04 67
5514   ‘탕탕탕’ 놀이터 어린이들에게 BB탄 총 쏜 50대 정신질환자 벌 사회 24.07.04 59
5513   10년 전 미성년 제자와 성관계 촬영했던 수학 강사 실형 사회 24.07.03 73
5512   씨수소 정액 훔쳐 판 돈으로 스포츠 도박한 30대 남성 실형 사회 24.07.02 71
5511   용산 대통령실 앞 집회 금지...法 시민단체 손 들어줬다! 사회 24.07.01 66
5510   '17억대 차익' 온라인 게임머니 환전소 운영 일당 모두 유죄 사회 24.06.29 65
5509   대법 회생·파산위 ‘개인도산 임차인 피해 최소화 장치 마련해야 사회 24.06.28 58
5508   담당사건 피의자 모친 추행하고 성관계 요구한 현직 경찰관 실형 사회 24.06.27 58
5507   컬러복사기로 위조한 가짜 돈 사용한 50대 남성 집행유예 사회 24.06.26 62
5506   “명도소송 전 계약해지 요건 충분한지부터 확인 해야” 사회 24.06.25 68
5505   대법원 “'백색실선 침범' 형사처벌 12대 중과실 아니다” 사회 24.06.24 82
5504   반도체 핵심 기술 외국에 유출하려 한 前 삼성 연구원 집행유예 사회 24.06.22 62
5503   "임차권등기 설정된 매물은 해지 확인 후 들어가야" 사회 24.06.21 66
5502   직원들과 짜고 1억4천만여원 실업급여 부정으로 타낸 업주 징역형 사회 24.06.20 65
5501   유명 유튜버 이근, 오토바이 뺑소니 및 러-우 전쟁 참전 혐의 항 사회 24.06.19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