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최신판례

HOME > 법률자료실 > 최신판례

사건명 원출원 시에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은 경우 분할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여 원출원일을 기준으로 한 공지예외의 효과를 인정받을 수 있는지가 문제된 사안
사건번호 대법원_2020후11479 분야 특허
등록일자 2022.09.13 조회 111
[판시사항]

◇원출원 시에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은 경우 분할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여 원출원일을 기준으로 한 공지예외의 효과를 인정받을 수 있는지(적극)◇



다음과 같은 공지예외 및 분할출원 관련 규정의 문언과 내용, 각 제도의 취지 등에 비추어 보면, 원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았더라도 분할출원에서 적법한 절차를 준수하여 공지예외주장을 하였다면, 원출원이 자기공지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이루어진 이상 공지예외의 효과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봄이 타당하다.
1) 특허법 제30조 제1항 제1호는 특허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가진 자에 의하여 그 발명이 특허출원 전 국내 또는 국외에서 공지되었거나 공연히 실시되는 등으로 특허법 제29조 제1항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게 된 경우[이하 ‘자기공지(自己公知)’라고 한다], 그날로부터 12개월 이내에 특허출원을 하면 그 특허출원된 발명에 대하여 특허발명의 신규성 또는 진보성(특허법 제29조 제1, 2항) 규정을 적용할 때 그 발명은 제29조 제1항 각 호의 공지된 발명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본다고 하여 공지예외 규정을 두고 있다. 그리고 같은 조 제2항은 같은 조 제1항 제1호의 적용을 받고자 하는 자는 특허출원서에 그 취지를 기재하여 출원하여야 하고,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특허출원일부터 30일 이내에 특허청장에게 제출하여야 한다고 하여, 공지예외 적용을 위한 주장의 제출 시기, 증명서류 제출 기한 등 절차에 관한 규정을 두고 있다.
한편, 특허법 제52조 제2항은 적법한 분할출원이 있을 경우 원출원일에 출원한 것으로 본다는 원칙과 그 예외로서 특허법 제30조 제2항의 공지예외주장의 제출 시기, 증명서류의 제출 기간에 관하여는 분할출원일을 기준으로 한다고 정하고 있을 뿐(이는 공지예외주장의 시기 및 증명서류 제출 기한을 원출원일로 소급하여 산정하면 분할출원 시 이미 그 기한이 지나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원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고 분할출원에서만 공지예외주장을 한 경우에는 분할출원일을 기준으로 공지예외주장의 요건 충족 여부를 판단하여야 한다거나 원출원에서의 공지예외주장을 분할출원에서의 공지예외주장을 통한 원출원일을 기준으로 한 공지예외의 효과 인정 요건으로 정하고 있지 않다. 결국 위 규정들의 문언상으로는 원출원 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았더라도 분할출원이 적법하게 이루어지면 특허법 제52조 제2항 본문에 따라 원출원일에 출원한 것으로 보게 되므로, 자기공지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원출원이 이루어지고, 분할출원일을 기준으로 공지예외주장의 절차 요건을 충족하였다면, 분할출원이 자기공지일로부터 12개월을 도과하여 이루어졌다 하더라도 공지예외의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해석함이 타당하다.
2) 분할출원은 특허법 제45조 제1항이 정하는 1발명 1출원주의를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뿐만 아니라, 원출원 당시 청구범위에는 기재되어 있지 않으나 원출원의 최초 첨부 명세서 및 도면에 기재되어 있는 발명에 대하여 후일 권리화할 필요성이 생긴 경우 이들 발명에 대해서도 이 새로운 특허출원이 적법한 것이면 원출원과 동시에 출원한 것과 같은 효과를 인정하는 것도 허용하여 특허제도에 의해 보호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원출원 당시에는 청구범위가 자기공지한 내용과 무관하여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았으나, 분할출원시 청구범위가 자기공지한 내용에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이와 같은 경우 원출원 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았더라도 분할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여 출원일 소급의 효력을 인정할 실질적 필요성이 있다.
3) 분할출원은 특허에 관한 절차에서 보정의 대상이 되는 어떤 절차와 관련하여 기재사항의 흠결, 구비서류의 보완 등을 목적으로 이루어지는 보정과는 별개의 제도로, 보정 가능 여부와 무관하게 특허법 제52조의 요건을 충족하면 허용되는 독립된 출원이다. 따라서 특허출원서에 공지예외주장 취지를 기재하도록 한 특허법 제30조 제2항을 형해화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출원 시 누락한 공지예외주장을 보정의 형식으로 보완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지만(대법원 2011. 6. 9. 선고 2010후2353 판결 등 참조), 이 점이 원출원 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은 경우 분할출원에서의 공지예외주장을 허용하지 않을 근거가 된다고 보기 어렵다.
4) 위 2010후2353 판결 이후 출원인의 권리 보호를 강화하기 위하여 특허법 제30조 제3항을 신설하여(2015. 1. 28. 법률 제13096호로 개정된 것) 출원인의 단순한 실수로 출원 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더라도 일정 기간 공지예외주장의 취지를 적은 서류나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할 수 있는 공지예외주장 보완 제도를 도입하였다. 그런데 특허 절차에서의 보정과 분할출원은 그 요건과 취지를 달리하는 별개의 제도라는 점에서, 원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은 경우 분할출원에서의 공지예외주장으로 원출원일을 기준으로 한 공지예외의 효과를 인정받을 수 있는지의 문제는 특허법 제30조 제3항의 신설 전후를 불문하고 일관되게 해석함이 타당하다.
5) 여기에 공지예외 규정은 특허법 제정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 예외 인정 사유가 확대되고, 신규성뿐만 아니라 진보성과 관련해서도 이를 적용하며, 그 기간이 6개월에서 1년으로 확대되는 등의 개정을 통해 특허제도에 미숙한 발명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를 넘어 출원인의 발명자로서의 권리를 실효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제도로 자리 잡고 있다는 점까지 더하여 보면, 분할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통해 원출원일을 기준으로 한 공지예외 효과를 인정받는 것을 제한할 합리적 이유를 찾기 어렵다.



☞ 원고가 원출원을 출원할 당시에는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았다가, 특허청 심사관으로부터 출원일 전 공개된 원고 본인의 석사학위 논문(선행발명 3)에 의해 신규성 및 진보성이 부정된다는 취지의 의견제출통지를 받자, 이 사건 출원발명을 분할출원하면서 공지예외주장을 하고, 원출원 신청은 취하한 사안임. 특허청 심사관은 원고의 공지예외주장을 배척하고 최종적으로 거절결정을 하였고, 원심은 거절결정에 대한 불복심판청구 기각 심결을 유지함



☞ 대법원은 공지예외 및 분할출원 관련 규정의 문언과 내용, 각 제도의 취지 등에 비추어, 원출원에서 공지예외주장을 하지 않았더라도 분할출원에서 적법한 절차를 준수하여 공지예외주장을 하였다면, 원출원이 자기공지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이루어진 이상 공지예외의 효과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봄이 타당하다고 하여 이와 다른 취지의 원심판결을 파기함






[재판요지]


[전문]

https://www.scourt.go.kr/portal/news/NewsViewAction.work?seqnum=8767&gubun=4&searchOption=&searchWord=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240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7188 공소시효 관련 범죄일시가 특정되었는지가 새글 대법원_2022도8257 2022.12.04 형사
7187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 새글 대법원_2022도7290 2022.12.04 형사
7186 법인의 대표이사가 선행사건 확정판결의 효 새글 대법원_2021도701 2022.12.04 형사
7185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조서 등이 피고인 자백 대법원_2019도11967 2022.12.03 형사
7184 부정한 수단으로 토마토 원종을 취득해 토마 대법원_2022다242786 2022.12.03 민사
7183 토지보상법상 지장물 인도청구 사건 대법원_2022다242342 2022.12.03 민사
7182 보험금청구권 소멸시효의 기산점을 판단하는 전주지방법원 2021가소2956 2022.12.02 민사
7181 사용자와 근로자 사이에 실질적인 퇴직금 분 전주지방법원 2022나39 2022.12.02 민사
7180 정보공개 거부처분 취소 서울행정법원-2022구합682 2022.12.01 행정
7179 제재조치명령취소 서울행정법원-2021구합56077 2022.12.01 행정
7178 사]창고 옥상에서 담배꽁초 등으로 인해 발 대구지방법원_2022고단1204 2022.11.30 민사
7177 피해학생에게 위세를 가하고, 주먹으로 때리 대구지법 2021구합23505 2022.11.30 행정
7176 종중의 종원으로서 이 사건 각 분묘를 관리 대구지방법원_2021가합210588 2022.11.30 민사
7175 저작권신탁관리업자의 공연사용료 분배규정 대법원_2019다283725 2022.11.29 민사
7174 법무법인에 소송대리를 위임한 의뢰인과 그 대법원_2018다300364 2022.11.29 민사
7173 미성년자의 친권자에 대한 특유재산 반환청 대법원_2018다294179 2022.11.29 가정
7172 미성년 자녀가 있는 성전환자에 대한 성별정 대법원2020스616전원합의체결정 2022.11.28 가정
7171 손실보상금 증액 청구 소송에서 압류ㆍ추심 대법원2018두67전원합의체 2022.11.28 행정
7170 세무사등록 결격사유의 해석에 대한 사건 대법원_2022두50670 2022.11.27 행정
7169 원고 2와 원고 1이 발행한 전환사채를 인수 대법원_2021두35759 2022.11.27 행정
7168 수혜법인(수증자)의 지배주주와 특수관계법 대법원_2020두52214 2022.11.27 행정
7167 항소심에서 불출석재판의 요건에 대한 사건 대법원_2022도7940 2022.11.27 형사
7166 강간 대구고등법원 2021노153 2022.11.26 형사
7165 보조금을 부당 수령한 민간 어린이집 운영자 광주지방법원 2022구합10658 2022.11.25 행정
7164 인터넷 불법 도박 사이트에서 돈을 잃자, 보 광주지방법원 2022고단113 2022.11.25 형사
7163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신군부 광주지방법원_2022가단500616 2022.11.23 민사
7162 교사들에게 갑질을 하고 기간제 교사 채용과 광주지방법원 2021구합14707 2022.11.23 행정
7161 농업용 트랙터의 전복, 전도 방지 장치를 떼 광주지방법원_2021가합59125 2022.11.23 민사
7160 원고인 직원이 사직의사를 철회했음에도 뒤 광주지방법원 2021가합55833 2022.11.23 민사
7159 집중호우로 인하여 유실된 도로에 대한 안전 광주지방법원_2021가단532838 2022.11.23 민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