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자료실

최신판례

HOME > 법률자료실 > 최신판례

사건명 군인사법상 계급별 연령정년의 연장 여부에 대한 사건
사건번호 대법원_2020두53545 분야 민사
등록일자 2023.03.20 조회 410
[판시사항]

◇1. 군인사법상 계급별 연령정년이 예외적으로 연장되는 경우, 2. 예외적으로 연장되는 기간의 범위◇



대법원은 구 국가정보원직원법(2003. 12. 30. 법률 제7012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22조 제1항 제2호 소정의 계급정년이 문제된 사안에서 “계급정년의 적용을 받는 국가정보원 소속 공무원이 직권면직처분에 의하여 면직되었다가 직권면직처분이 무효임이 확인되거나 취소되어 복귀한 경우, 직권면직처분 때문에 사실상 직무를 수행할 수 없었던 기간 동안 승진 심사를 받을 기회를 실질적으로 보장받지 못하였다고 하더라도 원칙적으로 직권면직기간은 계급정년기간에 포함될 것이나, 직권면직처분이 법령상의 직권면직사유 없이 오로지 임명권자의 일방적이고 중대한 귀책사유에 기한 것이고 그러한 직권면직처분으로 인해 줄어든 직무수행기간 때문에 당해 공무원이 상위 계급으로 승진할 수 없었다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인정되는 경우에까지 직권면직기간을 계급정년기간에 포함한다면 헌법 제7조 제2항 소정의 공무원 신분보장 규정의 취지를 근본적으로 훼손하게 되므로, 그러한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직권면직기간이 계급정년기간에서 제외된다고 봄이 상당하다.”라고 밝혔다(대법원 2007. 2. 8. 선고 2005두7273 판결).
군인사법은 제8조 제1항에서 연령정년, 근속정년, 계급정년 등 3가지 유형의 정년제도를 규정하였다. 그런데 ‘연령정년’은 계급마다 연한에 차등을 두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연한이 경찰공무원 등 다른 공무원과 비교하여 현저히 낮게 설정되어 있으므로, 군인사법상 ‘연령정년’에 관한 문제를 다룰 때에 계급적 요소를 참작하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군인이 임용권자로부터 파면 등 징계, 전역명령 등 신분상 불이익처분을 받았으나 그것이 확정판결에 의하여 위법한 것으로 확인되어 복귀하는 과정에서 연령정년의 경과 여부가 문제되는 경우로서, 상명하복의 엄격한 규율과 군기를 중시하고 집단적 공동생활을 영위하는 군대의 특수한 사정을 충분히 고려하더라도 신분상 불이익처분이 법령상 정당한 근거 없이 오로지 임명권자의 일방적이고 중대한 귀책사유에 기한 것이고, 그 불이익처분으로 인해 해당 계급에서 상위 계급으로 진급함에 필요한 직무수행의 기회를 상당한 기간에 걸쳐 실질적으로 침해․제한당하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인정되며, 이를 용인할 경우 군인사법상 계급별 연령정년의 입법취지는 물론 헌법 제7조 제2항에서 정한 공무원의 신분보장 취지를 근본적으로 훼손하게 되는 정도에까지 이르러 일반 불법행위의 법리에 의한 손해배상의 방법으로 그 위법성을 도저히 치유할 수 없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위 대법원 2005두7273 판결의 법리가 동일하게 적용될 수 있다. 이 경우 ‘연령’이라는 기준의 불가역적인 성질에 비추어, 위와 같은 경위로 진급심사에 필요한 실질적인 직무수행의 기회를 상실한 기간만큼 연령정년이 연장된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 원고는 2006년 소령이 된 군법무관으로서, 2009. 3. 18. 군내 불온서적 차단대책 강구 지시를 따르지 않을 의도로 지휘계통을 거치지 않은 채 헌법소원을 제기하였다는 등의 징계사유로 파면처분을 받았으나, 징계사유 중 일부가 인정되지 않고 징계양정이 과도하다는 이유로 파면처분 취소 판결이 확정되었고(이하 ‘1차 행정소송’이라 한다), 그 이후 1차 행정소송에서 인정된 징계사유를 근거로 한 정직처분 및 현역복무부적합을 이유로 한 전역명령(이하 ‘최초 전역명령’이라 한다)에 관하여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등을 통해 처분 사유가 모두 인정되지 않는다는 판결이 2018. 8. 9. 확정되었으나(이하 ‘2차 행정소송’이라 한다), 2차 행정소송 확정 후 20일 만에 ‘2015. 7. 22. 연령정년에 도달하였다’는 이유로 정년 전역 및 퇴역명령을 받게 되자, 원고는 피고 대한민국에 대하여 ① 주위적으로 현역 중령의 지위에 있다는 확인청구 및 ② 예비적으로 현역의 지위에 있다는 확인청구를 함



☞ ① 주위적 청구에 관해 대법원은, 군인사법에 따른 진급심사절차를 거치지 아니한 원고가 현역 중령의 지위에 있다는 확인을 구하는 것은 권력분립의 원리에 위배되어 허용될 수 없고, 제출된 증거만으로는 원고에게 정상적인 직무수행의 기회가 제공되었다면 당연히 중령으로 진급되었을 것이라는 점도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아, 주위적 청구를 배척한 원심 판단을 수긍함



☞ ② 예비적 청구에 관해 원심은, 최초 전역명령이 법령상의 사유 없이 오로지 임명권자의 일방적이고 중대한 귀책사유에 기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이를 기각하였으나, 대법원은, 파면처분 등에 관한 1, 2차 행정소송 재판 결과에 의해 하자의 중대ㆍ명백성과 위헌적 측면이 거듭 확인된 신분상 불이익처분으로 인하여 상당 기간 동안 정상적으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에 처하였고, 이와 같이 줄어든 직무수행기간으로 인하여 진급심사를 받을 기회를 실질적으로 상실하였으며, 그 필연적인 결과로 해당 계급이 예정한 정상적인 직무수행의 기회를 제공받지 못한 상태에서 계급별 연령정년에 이르러 결국 진급할 수 없게 되었는바, 1, 2차 행정소송 재판 결과에서 확인된 임용권자의 거듭된 불이익처분의 위법성과 그 경위 및 내용 등에 비추어 원고의 귀책 없이 초래된 비정상적인 상황 아래 도래한 계급별 연령정년을 원고에게 기계적으로 적용할 경우 군인사법상 계급별 연령정년의 입법취지는 물론 헌법 제7조 제2항에서 정한 공무원의 신분보장 취지를 근본적으로 훼손하게 되는 정도에 이른다고 볼 수 있어, 그에 해당하는 기간만큼 소령 계급의 연령정년이 연장된다고 볼 여지가 크므로, 원고는 군인사법 제36조 제1항, 제41조 본문 제2호 등에 따른 공식적인 정년 전역 및 퇴역 처리에도 불구하고 진급심사에 필요한 실질적인 직무수행의 기회를 상실한 기간만큼 여전히 현역의 지위에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판단하여, 군인사법상 계급별 연령정년의 연장 가능성에 관한 법리오해 및 심리미진의 잘못을 이유로 원심의 예비적 청구에 관한 판단 부분을 파기·환송함






[재판요지]


[전문]

https://www.scourt.go.kr/portal/news/NewsViewAction.work?seqnum=9109&gubun=4&searchOption=&searchWord=



[참조조문]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248

NO 사건명 사건번호 등록일자 분야
7426 형사합의 후 무혐의 처분이 이루어지자 피의 새글 대구지방법원_2022나321526 2023.06.02 민사
7425 화물차 운전 중 도로 가장자리에 식재된 가 새글 대구지방법원_2022가단121473 2023.06.02 민사
7424 임금피크제 취업규칙 새글 대구지방법원_2021가합205418 2023.06.02 민사
7423 형제간인 원고와 피고의 명의신탁약정 새글 대구지방법원_2021가합210366 2023.06.02 민사
7422 스토킹범죄의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사건 판 춘천지방법원_2023노184 2023.05.31 형사
7421 회생계획에 의한 회사분할에 따른 국세환급 서울고등법원 2022나2027589 2023.05.27 민사
7420 망인이 자녀들인 원고와 피고에게 생전증여 서울고등법원 2021나2044594 2023.05.27 민사
7419 양도소득세경정거부처분 취소소 서울고등법원_2022누47294 2023.05.27 행정
7418 증권회사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등에 전 서울중앙지방법원 2022가단5281302 2023.05.25 민사
7417 두 웹소설 간의 실질적 유사성 존부를 판단 서울중앙지방법원 2019가합588425 2023.05.25 민사
7416 별정우체국 집배원이 과로사 등으로 사망한 서울중앙지방법원 2022나11684 2023.05.25 민사
7415 무단횡단 보행자사망사고에 대해 1심과 달리 대구지방법원_2022노2620 2023.05.24 형사
7414 112에 허위로 강도피해를 신고한 피고인에 대구지방법원_2022고정1064 2023.05.24 형사
7413 아파트 공용상가의 간판철거청구를 인용한 대구지방법원_2021가합212843 2023.05.24 민사
7412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어 서약서와 반성문 쓰 부산지방법원 2022고단2045 2023.05.23 형사
7411 원청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하도급대금을 부산지방법원 2020고단3208 2023.05.23 형사
7410 보이스피싱 조직 콜센터 상담원 징역형 선고 부산지방법원 2022고단4244 2023.05.23 형사
7409 밍크고래를 무단 포획한 원고에 대하여 한 대구지방법원_2023구단10094 2023.05.22 행정
7408 업무정지처분의 기간 중 마약류 약품을 처방 대구지방법원_2022구단11298 2023.05.22 행정
7407 한의사의 약침 시술에 있어 의료과실로 인한 대구지방법원_2019가단137287 2023.05.22 민사
7406 별정우체국 집배원이 과로사 등으로 사망한 서울중앙지방법원 2022나11684 2023.05.21 민사
7405 채권자와 동일·유사한 영업외관 표지의 결 서울중앙지방법원 2022카합21716 2023.05.21 행정
7404 타인의 토지를 무단점유한 경우에는 자주점 제주지방법원_2022가단58119 2023.05.19 민사
7403 법인이 주택을 취득한 경우, 그 취득에 대해 제주지방법원_2022구합259 2023.05.19 행정
7402 유사한 장르의 여성 전용 공연물에 대하여 서울중앙지방법원 2022카합21609 2023.05.18 민사
7401 성형수술 후기 등을 공유하는 휴대폰 어플리 서울중앙지방법원 2022카합21688 2023.05.18 민사
7400 보이스피싱 범행의 현금수거책으로 활동한 대전지방법원 2022노3417 2023.05.17 형사
7399 공중위생관리법위반 판결 춘천지방법원 영월지원_2021고정22 2023.05.16 형사
7398 인터넷게시판에 모욕적 댓글을 작성한 피고 대구지방법원_2022고정1049 2023.05.15 형사
7397 같은 회사에 다니는 동료를 상대로 대체당번 대구지법 2022가소21133 2023.05.15 민사